고맙습니다. 안녕하시지요?
네. 어, 처음 보내드린 곡이 서른즈음에 라고 하는 노래였습니다.
공감하시는지요. (하하하)
이, 누구나 스스로의 나이에 대한 무게는 스스로 감당해 내면서 지
냅니다.
10대때에는 거울처럼 지내지요. 자꾸 비추어 보고 흉내내고.
선생님 부모님 또 친구들.
그러다 20대때쯤 되면 뭔가 스스로를 찾기 위해서 좌충우돌 부대끼
면서 그러고 지냅니다.
가능성도 있고, 나름대로 주관적이든 일반적이든 뭐 객관적이든 나
름대로 기대도 있고 그렇게들 지내지요.
자신감은 있어서 일은 막 벌리는데 마무리를 못해서 다치기도 하고
아픔도 간직하게 되고 그럽니다.
그래도 자존심은 있어서 유리처럼 지내지요.
자극이 오면 튕겨내 버리던가 스스로 깨어지던가...
그러면서 그 아픔같은 것들이 자꾸 생겨나고 또 비슷한 일들이 일어
나면 더 아프기 싫어서 조금씩 비켜나가죠. 피해가고...
일정부분 포기하고 일정부분 인정하고... 그러면서 지내다보면 나이
에 ㄴ자 붙습니다. 서른이지요.
뭐 그때쯤 되면 스스로의 한계도 인정해야 되고, 주변에 일어나는
일들도 뭐 그렇게 재미있거나 신기하거나 그렇지도 못합니다.
얼마전에 후배 하나를 만났는데 올해가 서른이예요.

"형!"
"왜?"
"답답해."
"뭐가?"
"재미 없어."
"아 글쎄 뭐가~?" ㅡㅡ
"답답해."
"너만할때 다 그래."

근데 그 키가 180이예요. ㅡㅡ;;

"형이 언제 나만해 봤어?" ^^;; (하하하)
"그래 나 64다." ㅡㅡ^
"숏다리에 쉰다리다, 왜~" ㅡㅡ++

뭐 그런 답답함이나 재미없음이나 그런것들이 그 즈음에, 그 나이
즈음에 저 뿐만이 아니라 또 그 후배뿐만이 아니라 다들 친구들도
그렇고 비슷한 느낌들을 가지고 있더군요.
해서, 계속 그렇게 답답해 하면서 재미 없어 하면서 지낼것인가.
좀 재밋거리 찾고 이루어 내고 열심히 살아보자, 뭐 그런 내용들을
이제는 7월에 발표한 4집 앨범에 담았습니다.
주변에서 이렇게 들으시드니 괜찮데요. (하하하)
여유 있으시면... ^^;;

감사합니다.

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*

서른이 훌쩍 넘어 마흔이 다 되어가는 지금...
왜 다시 이 노래가 맘을 흔들어 버리는지...

답답하다 -.-;;
신고

WRITTEN BY
체리필터
프로그램 그리고 인생...

트랙백이 하나이고 , 댓글이 없습니다.
secre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