우연찮은 기회에 투아렉 3.0 TDI Blue motion을 타볼 기회가 있어서 잠깐 몰아봤습니다.

기본적인 샷시나 엔진, 동력계통등은 카이엔 디젤과 동일하다고 알고 있는데, 일전에 몰아본 카이엔과 비슷한 느낌을 주네요.



뭐 익스테리어나 인테리어는 많이 다를지 몰라도, 기본적인 파워트레인이 동일해서 그런가 운동 성능은 비슷한거 같습니다.

그에 반해 인테리어는 포르쉐와는 전혀 다른 느낌이죠.

골프에서 느낄 수 있는 것처럼 전형적인 독일인들의 꼼꼼함을 엿볼 수 있는 스타일이구요.

차량이 매우 커서 시트 포지션도 낮게 느껴 집니다. 실지 시트 포지션이 낮은게 아니라, 본넷 라인이 많이 올라와 보인다고 할까요?

파노라마 선루프도 매우 광활하더군요.

하지만, 좀 투박합니다. 같은 회사임에도 폴스바겐과 포르쉐와의 인테리어 감성이 많이 다르게 느껴진다는 것을 볼 수 있네요.

그럼에도 불구하고, 스테인레스 재질? 로 된 인테리어는 한치의 빈틈도 없어 보이긴 합니다. 그게 폭스바겐의 매력일 수 도 있겠죠.


뭐 간단히 본것이라서 파워트레인 외에 대한 느낌은 이정도로 하고요.


파워 트레인은...

큰 덩치만큼, 출발은 느립니다.

엔진 힘이 부족해서 느리다기 보다는, 첫 출발의 악셀링의 감도가 무디다고 표현하는게 맞을 것 같습니다.

살짝 출발하고 2단으로 쉬프트 업 되는 순간부터는 정말 가볍게 이 큰 덩치를 움직여 나갑니다.

속도가 살짝 붙은 후부터 악셀링을 전개하면 x60까지는 쉽게 올라가네요.

다만 디젤의 한계인지 그 이후부터는 조금 더딘감이 있습니다.

뭐 실용 영역에서는 부족함이 전혀 없다고 봐야 하겠네요.


브레이킹은 저속에서는 부드럽게 멈추지만, 고속에서 브레이킹을 하게 되면 답력이 더 쎄게 작용한다는 느낌을 받습니다.

기계적으로 플랫하게 작용하게는게 아니라, 현재의 속도에 비례해서 브레이킹 답력을 자기가 알아서 조절한다는 느낌은 좋네요.

다만 적응이 안된 초기에는 느낌이 많이 이질적으로 다가올 듯 싶습니다.


간단하게 정리하자면...

같은 파워트레인의 카이엔보다는 오히려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투아렉이 실용적이다. 그럼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벨류라던가 감성적인 느낌을 중요시 여기는 사람이라면 카이엔이 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

라고 할 수 있겠네요.


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
신고

WRITTEN BY
체리필터
프로그램 그리고 인생...

받은 트랙백이 없고 , 댓글이 없습니다.
secret